'전체 글'에 해당하는 글 1613

<3>정은주 부장 (PMO팀) – ‘의식 혁명’

이 책과의 첫 인연은 40대 초반이니까 2000년으로 기억합니다. 40대 초반, 인생의 격동기랄까? 성장의 디딤돌이 될 만한 것이 필요한 시기였습니다. 그래서 의식, 생각의 흐름과 같은 주제의 책을 찾던 중 이 책을 만나게 되었답니다. ‘의식 혁명’은 저에게 '용기(勇氣)'에 대한 새로운 의미를 일깨워 줬습니다. 저자는 ‘용기’에 대해서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두렵고, 힘들더라도 행동하는 것이 바로 용기이다 “ 라고 말이죠. 40대가 되자 여러가지 두려운 생각에 마음 쓸 일이 많아지더군요. 그래서 시작한 것이 마라톤이었습니다. 하지만 마라톤도 두렵기는 마찬가지더군요. 5km, 10km, 그리고 42.195km를 뛰기 전 “과연, 내가 해 낼 수 있을까?”하는 두려움이 절 괴롭혔습니다. 하지만 용기를 내..

너에게 책을 보낸다
2011. 11. 2. 16:02

<2>김남정 클라우드 컴퓨팅 팀장 – ‘프로페셔널의 조건’

2004년 이 책과 처음 인연을 맺었지요. 당시는 팀이 새롭게 만들어지는 때였습니다.새로운 팀장님도 오셨답니다. 팀 빌딩(Building)에 필요한 업무 분장을 하면서 팀장님께서 팀원들에게 권유한 것이 있었습니다. 개인이 달성할 수 있는 최대의 목표(SUPEX-SuperExcellent)를 세워 보라는 것이었습니다. 보통 팀이나 본부 별 최대 목표치를 지표로 만드는 것은 익숙했지만, 개인의 최대 목표를 지표로 잡는 다는 것은 조금 낯설었거든요. 그래서 좀 당황하기도 했답니다. 그런 제 모습을 보던 팀장님께서 이 책을 권해 주셨습니다. 당시 팀장님은 짧게는 1년 ~ 3년, 길게는 10년 뒤 자신이 어떤 위치까지 갈 수 있을지, 또 그 것을 이루기 위해 어떻게 자기계발을 할 것인지, 그리고 나의 가치를 어떻..

너에게 책을 보낸다
2011. 10. 24. 22:57

<1>김승환 역량 혁신 본부장 – ‘배려’

2009년에 지인으로부터 선물로 받은 책입니다. 당시 지인은 너무도 감동적이라고 소개하며 강조의 강조를 거듭했었죠. 전염이라도 된 것처럼 한목에 책을 읽고 나서 팀장들에게 추천했습니다. 아니 모두 사줬지요. 많은 사람들이 사소한 일로 싸우게 됩니다. 더욱이 자신과 경쟁하는 상대방과의 관계에서는 그의 약점을 공격하는 모습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책은 오히려 상대방에게 자신의 것을 나눠 주면, 결국 나중엔 그 사람 역시 자신에게 마음을 열고 더 큰 믿음으로 다가 올 것이라고 말합니다. 이런 이치는 고객과 일을 할 때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각자가 욕심을 부리기 보다는 서로 원하는 것을 인정하고 배려한다면 비록 당장은 힘들 수 있겠지만 나중에는 상호 윈윈과 신뢰라는 더 큰 열매를 거둘 수 있기..

너에게 책을 보낸다
2011. 10. 18. 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