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시스템 구축 사업 성공적 마무리 후 해외법인으로 확대

ERP 시스템 구축과 본사 차세대 시스템 확대 적용으로 글로벌 통합 경영체계 고도화

본사와 9개 해외법인에서 영업∙생산∙구매∙자재∙재무∙회계 등 각종 정보 실시간 공유

해외 시장에 맞춘 상품 공급 계획 및 리드 타임 관리는 물론 실시간 재고관리도 지원

 

 

SK㈜ C&C가 전세계 농심 해외 법인의 차세대 정보시스템을 구축한다.

 

SK㈜ C&C(사장: 윤풍영, skcc.co.kr)는 14일, 농심(대표이사: 이병학, nongshim.com) ‘해외법인 차세대 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에 착수했다고 이날 밝혔다.

 

앞서 올 1월, SK㈜ C&C는 농심의 데이터 기반 의사 결정과 현장 업무 편의성 증대를 위해 진행한 ‘농심 차세대 정보 시스템 구축’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클라우드 기반 SAP S/4 HANA ERP 시스템 구축을 포함, 전사 프로세스 재정립 및 영업(모바일 포함)을 비롯한 업무별 인트라넷 시스템, SCM(공급망 관리), MDM(마스터 데이터 관리) 시스템을 재개발한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서 SK㈜ C&C는 농심으로부터 감사패를 받기도 했다.

 

‘농심 해외법인 차세대 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에서는 S/4HANA ERP 시스템 구축과 함께 본사 차세대 시스템에서 개발된 ▲BW/EIS(경영정보시스템) ▲MDM/PLM (제품기준정보관리) 시스템을 확대 적용하고, 해외법인 특화 시스템도 재개발해 농심 해외법인 시스템 전반에 걸친 디지털 전환을 진행한다.

 

이번 ERP 시스템 구축과 본사 차세대 시스템 확대 적용을 통해 농심의 글로벌 통합 경영 체계를 고도화하고, 사업 현장의 디지털 활용 수준도 크게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중국∙미국∙캐나다∙일본∙베트남∙호주 등 9개 농심 해외법인 직원들이 지역과 업무 영역에 관계없이 단일 시스템을 통해 ▲영업관리 ▲생산관리 ▲구매∙자재관리 ▲재무∙회계관리 등 밸류체인(Value Chain) 전반에 걸친 프로세스 상 각종 경영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게 된다. 현지 영업과 생산 상황에 맞춘 구매 및 자재 관리를 본사와 해외 법인이 함께 수행함으로써 제품 생산성 향상은 물론 해외 현장 맞춤형 제품 개발과 마케팅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해외법인 특화 시스템인 ▲GNFOS(해외법인 영업관리시스템) ▲GMES(해외법인 생산관리시스템) ▲GWMS(해외법인 물류관리시스템)도 다시 개발해 글로벌 경영환경 대응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해외법인 지역별 영업 환경을 고려해 영업 체계를 고도화하고 생산∙재고 관리 시스템을 정교하게 업그레이드 해서 상품 공급 계획 및 리드 타임 관리는 물론 실시간 재고관리까지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SK㈜ C&C 이금주 Enterprise Solution그룹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농심의 국내외 사업장 모두 데이터에 기반한 최적의 글로벌 비즈니스 의사결정을 할 수 있게 될 것” 이라며 “농심이 글로벌 넘버원 식품 기업으로 도약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디지털 ITS 파트너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