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8일 서울 종로 SKC 본사에서 열린 myRPA 사업 완료 보고회에서 SK(주) C&C 오선관 Enterprise Solution Digital그룹장(오른쪽)과 SKC 양지현 DT추진담당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 SKC 자회사 대상 ‘DIY RPA 확산을 위한 디지털 워크포스 플랫폼구축 완료
 -
구매, 재무, 마케팅 업무 프로세스 전반 자동화 연계로 맞춤형 RPA 구현
 -
구매 RPA 적용으로 업무처리 시간의 획기적 개선 가치 중심의 업무로 전환
 - ‘
드리고 DIY RPA 100여개 효과적으로 개발관리… RPA 연계로 복잡 업무도 처리

 

SK C&C 구매, 재무, 마케팅 기업 주요 업무 프로세스를 자동화하고 연결해 기업 구성원 누구나 자신만의 RPA 봇을 추가삭제변경할 있는 종합 디지털 워크포스 플랫폼(DWP, Digital Workforce Platform) 확산해 나간다.

SK C&C(대표이사 : 박성하, skcc.co.kr) 9, 종합 디지털 워크포스 플랫폼드리고(DREAGO)’ 기반으로 SKC(대표이사 : 박원철, skc.co.kr) 자회사 업무 프로세스 자동화 확산 체계적 관리를 위한 ‘myRPA 사업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에서 SK C&C SKC 비롯해, SK넥실리스, SK picglobal, SK피유코어(SK pucore), SKC솔믹스 SKC 자회사 4곳을 대상으로 구매재무마케팅생산출하 분야 업무 자동화 DIY RPA 확산을 위한 통합 관리 체계를 마련했다.

SK C&C 먼저 SKC 자회사 구매 업무를 분석해 사람의 판단이 필요한 영역을 제외한 22 구매 업무에 걸쳐 자동화를 진행했다.

구매 요청 접수부터 구매 발주, 계약 품의, 상품 수령, 그리고 마지막 절차인 대금 지급까지 모든 구매 업무에 RPA 적용했다. RPA 적용 사람이 직접 처리했을 때와 비교해 소요 시간을 연간 6,806시간 줄이는 효과를 거뒀다. 

구매 전략을 세우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원재료 시황 정보도 자동으로 수집하고, 시스템 오입력업무 누락 휴먼 에러(Human Error) 원천 차단했다. 이를 통해 SKC 구성원들이 단순 반복적인 운영 업무에 할애하던 시간이 줄었으며, 기획이나 대내외 커뮤니케이션 보다 가치 있는 업무에 집중할 있는 환경이 마련됐다. 

DIY RPA 활용 확산 관리는드리고플랫폼이 맡는다SKC 자회사에서는 구성원들이 DIY 방식으로 만든 RPA 100여개가 운영되고 있다드리고는 개발 지식이 없는 현업 담당자라도 간단한 교육을 통해 드래그 드롭(Dra g &Drop) 방식으로 사무 업무 자동화를 셀프 구현할 있도록 돕는다. 

RPA 운영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며 실시간 장애 대응은 물론 RPA 운영 성과도 측정한다. 드리고는 기존 RPA 1 봇이 단순 반복 업무를 처리하는 수준을 넘어 담당자 판단에 따라 다수 봇을 연계해 복잡하고 중요한 업무도 수행할 있게 한다. 기존 RPA 기능만 새롭게 추가해 RPA 업무 수행 범위를 넓힐 수도 있다. RPA 봇들이 모두 독립해서 작동하지만 언제든 연계 가능한 마이크로 서비스로 구현된 덕분이다.

SK C&C 오선관 Enterprise Solution Digital그룹장은드리고 디지털 워크 플랫폼은 SKC 업무 전반에 걸쳐 디지털 기반 일하는 방식 혁신을 이뤄내는 핵심 도구가 이라며구매, 재무, 마케팅에 이어
HR
전사 업무 영역에서도 업무 자동화 도입을 통해 일하는 방식에서 혁신이 촉진될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하겠다 말했다.

SK C&C 이번 사업에 함께 참여한 RPA 전문기업 오토메이션애니웨어, 아트만파트너스 등과 드리고 플랫폼 서비스 경쟁력 제고를 위해 협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