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병원 최진욱 교수 북미영상의학회(RSNA)2021에서 ‘메디컬 인사이트 플러스 뇌출혈(Medical Insight+ Brain Hemorrhage)’ 연구 결과 발표

환자 뇌 CT영상 분석해 수초 내 97% 이상 정확도로 이상 여부 알림 등 높은 완성도 소개

지난 8월 국내 최초로 AI 뇌출혈 분야 식품의약품안전처 3등급 의료기기 품목 허가

북미를 시작으로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 진출 속도 높여 나갈 계획

 

 

SK C&C가 북미 헬스케어 시장 진출을 위한 첫 발을 내딛는다.

 

SKC&C(대표이사: 박성하, skcc.co.kr)25,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북미영상의학회(RSNA, Radiological Society of North America) 2021’에서 AI 기반 뇌출혈 진단 보조 소프트웨어 ‘메디컬 인사이트 플러스 뇌출혈(Medical Insight+ Brain Hemorrhage)’을 북미 시장에 처음 선보인다고 이날 밝혔다.

 

북미영상의학회는 1915년부터 매년 미국 시카고에서 개최하는 세계 최대 영상의학 학술대회 및 관련 의료 솔루션 전시회다.

올해는 11 28일부터 12 2일까지 맥코믹 플레이스(McCormick Place)에서 열리며 153개국에서 55천명이 넘는 영상의학 전문의와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학회에서는 아주대학교병원 영상의학과 최진욱 교수가 ‘메디컬 인사이트 플러스 뇌출혈’ 효과성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

최 교수는 연구 결과에서 뇌 CT영상을 수초 내로 분석해 97% 이상 정확도로 출혈 위치와 이상 여부를 바로 알려주는 ‘메디컬 인사이트 플러스 뇌출혈’의 높은 완성도를 소개한다.

‘메디컬 인사이트 플러스 뇌출혈’은 환자 뇌 CT영상을 분석해 ▲뇌출혈 질환 가능성 0~100% 수치로 제시 ▲이상 부위는 색 또는 외곽선으로 표출 ▲심각도에 따라 7단계 레벨로 가이드 해 의료진의 신속한 영상 판독과 대응을 지원한다.

놓치기 쉬운 작고 미세한 출혈도 신경두경부 영상 전문의 수준으로 판독함으로써 의료진이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고 초기에 적시 치료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메디컬 인사이트 플러스 뇌출혈’은 지난 8 AI 뇌출혈 진단 의료기기 중 국내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3등급 의료기기 품목 허가를 받았다.

3등급 허가는 ‘중증도의 잠재적 위해성을 가진 의료기기’를 대상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 기술문서, 임상시험 등 엄격한 심사를 거쳐 기술력안전성을 높이 평가받은 제품만 획득할 수 있다.

SK C&C는 자체 '비전 AI' 기술 중 '이미지 세그멘테이션' 기법을 활용한 딥러닝 알고리즘을 개발 적용했고 서울대학교병원과 아주대학교의료원 신경두경부 영상 전문의들이 AI 모델 데이터 학습과 검증에 참여했다. 10만장이 넘는 뇌 CT 영상 데이터가 개발 과정에 활용됐다.

 

SK C&C는 이번 학회를 계기로 전세계 병원 및 의료기관들과 협력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내년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허가 절차도 밟을 계획이다.

 

SK C&C 윤동준 Healthcare 그룹장은 “북미 시장은 글로벌 헬스케어 분야에서 무한경쟁이 벌어지는 곳” 이라며 “’뇌출혈 뿐만 아니라 뇌경색, 뇌동맥류 등 ‘메디컬 인사이트 플러스’의 진단 분야를 지속적으로 넓혀 나가는 한편, 국내는 물론 북미 및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 진출에도 속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