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증권과 국제 금융 투자 전반에 걸친 통합 분석 및 모니터링 체제 구축

자산 운용 시장을 겨냥한 통합 투자  상품 개발 환경 제공… 상품별 투자 관리 시스템 개발

투자 딜러들의 상품 투자 전문성 향상 기대… 상품 별 시장 기회 및 위험 요인 빠르게 파악

각종 거래 정보 저장은 물론 통합 평가 및 결산 기능도 제공… 재해복구 체계도 마련


 

SK C&C(대표이사: 박성하, skcc.co.kr) 26, DGB대구은행(은행장: 임성훈, dgb.co.kr) ‘유가증권 및 국제금융 통합 시스템 구축’ 프로젝트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빠르게 전개되는 국내외 금융 시장 변화에 맞춰 원화와 외화로 분리 운영되는 유가 증권 및 국제금융 시스템을 통합함으로써 각종 자금조달과 운용, 유가증권, 파생상품, 복합금융상품, 국제투자금융 등 자본시장 전반에 걸친 은행 투자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SK C&C DGB대구은행의 유가증권과 국제금융 투자 전반에 걸친 통합 분석 및 모니터링 체제를 구축한다.

국내외 금리 변화는 물론글로벌 무역 분쟁 등에 따른 환율 변동성 분석조달 자금 투자 포지션 관리주식수익증권국채지방세특수채회사채 등의 운영 및 평가 등을 통합 수행한다.

이자율주식신용채권 등을 기초자산으로 한 각종 장외파생상품을 대상으로 하는 종합 투자 전략 수립을 비롯해 투자 실행 및 성과평가, 선제적 시장 리스크 헤지 방안 도출 등도 지원한다.

 

SK C&C DGB대구은행이 자산 운용 시장을 겨냥해 통합 투자 상품을 개발할 수 있는 환경도 구현한다.

주식채권수익증권단기상품파생상품 등 상품별 투자 및 관리 시스템을 개발, 상품별 전문 운용 능력을 높인다.

또한 빠르고 안전한 투자 신상품 개발을 위해상품 속성(위험도 등) ▲금리세율상품기간 등 각종 상품 구성 요소들을 모듈화하고 고객 투자 성향 및 금융 시장 변화에 맞춰 빠른 변경 조합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한다.

 

투자 딜러들의 상품 투자 전문성 향상도 뒷받침한다.

딜러들은 통합 시스템을 통해 파생상품 거래 시 외화, 원화 환율이나 이자율 변동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투자 영향도를 분석할 수 있게 된다.

로이터(Reuters), 블룸버그(Bloomberg), 코스콤(KOSCOM) 등에서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각종 증권 시장 관련 정보 및 데이터도 확인해 투자 상품 별로 시장 기회 및 위험 요인을 빠르게 찾아낼 수 있다.

 

이외에도 유가증권 및 국제금융 시스템 상에서 이뤄지는 각종 거래 정보 저장은 물론 통합 평가 및 결산 기능을 통해 거래의 안정성과 투명성을 높여준다.

또한 유가증권 및 국제금융 통합 시스템 전용의 재해복구 체계도 별도 구현해 안정적 시스템 운영을 뒷받침한다.

 

SK C&C 강우진 금융Digital부문장은 “해당 시스템이 원화와 외화를 모두 포괄하는 통합 자본 시장 운영을 뒷받침하며 은행의 투자 역량 강화는 물론 운용 수익 확대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은행의 지속적인 디지털 금융 혁신을 뒷받침하며 종합적인 디지털 전환 파트너로서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