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 C&C, 에이유디(AUD) 사회적협동조합과 함께 청각장애인 위한 AI 문자통역서비스 쉐어톡서비스 선보여

- 한국장애인고용공단·한국잡월드 등 20개 기관 참여하는 디지털 동행 쉐어톡 얼라이언스출범

- 교육·취업·문화·예술 분야 등 청각장애인의 일상적인 삶 지원 통한 SV 창출 공동 추진 

- 에이유디의 쉐어타이핑에 SK C&C에이브릴 스피치 캐치탑재해 쉐어톡완성

- 얼라이언스 참여 기관별 맞춤형 서비스 제공 및 협업 역할에 대한 의지 다져



말을 글로 보여주는 인공지능이 청각장애인의 평범한 일상 속으로 들어온다. 

SKC&C(사업대표 사장: 안정옥, www.sk.co.kr)와 에이유디(AUD) 사회적협동조합,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잡월드 등 20여개 기업과 기관들이 청각장애인 문자통역서비스 쉐어톡(Share-Talk)’ 서비스를 위한 얼라이언스(Alliance)를 맺고 협력에 나섰다. 

쉐어톡은 직업 훈련 현장 등에서 강사가 작은 블루투스 마이크나 스마트폰에 대고 말하면, ‘쉐어톡앱이 설치된 단말기 상에 실시간으로 강사의 설명이 문자로 변환되는 STT(Speech To Text) 기술 기반의 인공지능 문자통역서비스다. 

기존의 문자통역서비스가 ▲휴대폰 일대일 대화 ▲TV 자막 서비스 등에 한정되어 있었던 데 비해, ‘쉐어톡은 일 대 일 대화를 넘어 일 대 다수의 대화 문자 서비스를 지원하는 시스템을 구비한 것은 물론, 이를 스마트폰·태블릿PC·PC·스마트 TV(모니터) 등 다양한 디바이스에서도 손쉽게 구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지난 금요일 오후에는 SK() C&C,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잡월드 등 20여개 기관과 기업이 분당 소재 한국잡월드에서 청각장애인을 위한 디지털 동행 쉐어톡 얼라이언스출범식도 가졌다. 

이날 출범식에는 SK C&C 안정옥 사업대표, 한국잡월드 노경란 이사장,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정정식 기획관리이사, 에이유디 사회적협동조합 박원진 이사장 등 이번 얼라이언스 참여 기관 관계자 100여명과,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과 분당 지역구 김병욱 의원이 참석해 청각장애인의 평범한 일상을 지원하는 삶의 동행자로서의 역할을 함께 하자고 다짐하고 서로를 격려했다. 

디지털 동행 쉐어톡 얼라이언스는 에이유디와 SK C&C가 청각장애인의 원활한 소통 지원을 위해 ‘18년부터 개발하고 운영 중인 쉐어톡을 사회 각 분야로 확산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이번 얼라이언스 참여자들의 역할은 세가지로 대별된다.  

첫째, 에이유디와 SK C&C는 쉐어톡에 대한 기술적 지원 및 서비스 제공자의 역할을 수행한다에이유디는 얼라이언스 참여 기관별 맞춤형 쉐어톡서비스 개발 및 운영을 총괄한다SK C&C쉐어톡에 적용된 인공지능 STT 솔루션 에이브릴 스피치 캐치관련 기술 개발 및 지원을 담당한다. 

둘째, 얼라이언스 참여 기관들은 각각의 서비스 영역에서 청각장애인의 사회 참여를 위한 교육 및 취업·문화 프로그램을 발굴하고 운영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를 위해 얼라이언스 참여 기관들은 쉐어톡의 전문 용어 학습을 위한 음성 데이터와 녹취 데이터 제공을 통해 쉐어톡의 특화 트레이닝 과정을 지원한다.

청소년들이 다양한 직업을 체험할 수 있는 한국잡월드와 청각장애인 교육 및 재활 서비스 지원 기관인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맞춤훈련센터’, ‘청음복지관’, ‘서울시립서대문농아인복지관등이 쉐어톡적용에 나설 예정이다. 이 가운데 한국잡월드는 여자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높은 꽃집 플로리스트를 비롯 미용사, 로봇기술자 등 5개 인기 직업 체험 과정에 쉐어톡을 제일 먼저 적용한다. 이를 통해 청각장애 어린이도 스마트폰이나 대형 디스플레이 화면을 통해 선생님의 설명 내용을 실시간 확인하며 여러 종류의 꽃을 고르고 다듬으며 예쁜 꽃다발을 완성하는 체험이 가능하다. 

셋째, 기술개발과 투자 연계 파트너십을 통해 서비스 제공자 및 사용자를 육성하고 확대하는 역할을 맡는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국립한국복지대학교 등이 서비스 육성·확대자로서 ▲장애인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정책 수립 ▲사회적 기업 생태계 조성 ▲장애인 인식 개선 ▲봉사 활동 등을 담당한다. 


에이유디는 올해 이 얼라이언스를 중심으로 직업체험기관, 청각장애복지관 등에서 쉐어톡을 운영하고, 향후 박물관, 전시장 등의 문화 예술 공간으로 적용 범위를 넓혀갈 예정이다. 

작년말 현재 공식 등록된 국내 청각장애인은 34만여명으로, 음성 소통의 불편을 덜기 위한 노력은 오래전부터 다각도로 이뤄져 왔다.

쉐어톡서비스는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해 이러한 노력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 사례다.

그 전신은 에이유디가 ‘14년 시작한 쉐어타이핑이다.

일선학교에 속기사들이 파견돼 강의내용을 문자로 전환해 청각장애인의 수업을 지원하는 방식이었다.

그러나 속기사 수급 등 현실적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16년부터 원격에서 웹과 모바일로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이번에 STT 기반 인공지능 문자통역기술의 발전에 힘입어 쉐어톡서비스가 탄생한 것이다. 에이유디는 지난 해 청각장애인 바리스타 교육과정쉐어톡을 시범 적용해 강의내용을 디스플레이 화면에 실시간 문자로 표출해줘 청각 장애인들도 비장애인들과 함께 어려움 없이 교육과정을 수료함으로써 그 실효성과 안정성을 확인한 바 있다. 


SK C&C 유항제 SV추진실장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기업 혁신을 리딩하며 사회가 필요로 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라며 앞으로도 디지털 기술을 통해 청각장애인들도 비장애인과 똑같이 평범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얼라이언스 참여 기관들과 함께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참고] 디지털 동행 쉐어톡 얼라이언스 참여 기관 (가나다 순)

No

기관

NO

기관

1

국립한국복지대학교

11

청음복지관

2

농아사회정보원

12

한국난청인교육협회

3

마음피트니스

13

한국잡월드

4

삼성소리샘복지관

14

한국장애인고용공단

5

서울시교육청 특수교육지원센터

15

한국장애인심리지원센터

6

성남시장애인권리증진센터

16

행복ICT

7

수어통역협동조합

17

행복나눔재단(써니 봉사단)

8

서울시립서대문농아인복지관

18

행복한학교재단

9

열린지평

19

AUD 사회적협동조합

10

청각장애인생애지원센터

20

SK주식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