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 C&C, 국내 금융권 최초로 무선 IoT 접목한 ‘NH통합IT센터 데이터센터관리시스템’ 구축 사업 착수

 - 센터내 IT 자원 및 시설 자원 통합 관리에 IoT빅데이터 등 스마트 기술 적용

 - 설비의 온·습도, 전력사용 상태, 공기흐름 등의 빅데이터 분석해 이상 상황 감지

 - 지능형 영상 기술 활용한 시설 혼잡도 관리는 물론 키오스크로 방문객 안내도



대규모 전산자원이 집약된 데이터센터가 IoT와 빅데이터를 만나 스마트하게 변신한다. 

SK C&C(사업대표 사장:안정옥www.sk.co.kr) 21 NH농협은행의 ‘NH통합IT센터 데이터센터관리시스템’ 구축 사업에 착수한다. 

경기도 의왕시에 위치한 NH통합IT센터는 농협중앙회 및 NH농협은행·증권·생명보험·손해보험·저축은행·농협정보시스템 등 NH계열 IT 자산을 집결시킨 초대형 데이터센터다

NH 계열사의 IT 전문가들도 모두 이곳에 포진해 있다. 

이번 사업의 핵심은 데이터센터의 복잡한 전력·보안·공조·네트워크 등의 상태·운전현황·에너지 사용량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며 지능화된 센터 빌딩 관리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다. 

SK C&C는 ‘데이터센터관리시스템’을 통해 센터내 모든 IT 및 시설 자원에 대한 통합관리 환경을 구현한다데이터 센터내 모든 설비 운영데이터를 수집해 3D 화면으로 모니터링하며 이상 상황을 감지한다.

이상 상황이 감지되면 IT 및 시설 관리자에게 자동으로 통보하고 통합 상황 정보 관리로 빠르고 효과적인 대응이 이뤄지도록 한다.

예를 들어, 센터 내 보안문이 열려있을 경우, 센서를 통해 개방된 출입문의 상태와 위치를 운영자에게 통보함과 동시에 출입관리 정보와 연계해 보안문 근처에 있는 작업자에게 상황을 알려 즉각적인 조치가 이뤄지도록 한다. 

수백 개의 랙(서버 등 IT장비를 탑재하는 선반)이 도서관 책장처럼 줄지어 서 있는 서버실에서 적절한 서버 배치만으로도 서버실 발열량을 줄여 서버의 안정성을 높일 수 있다. 센터내 랙의 온도 및 가용률 정보를 실시간 집계해 발열량이나 가용률이 높은 랙의 서버는 재배치를 안내해 최적의 상면 활용을 지원한다.  

또한 이상 상황 감지를 위해 무정전전원공급장치(UPS)·배전 유닛·개폐기·냉각 장치 등 센터 주요 설비의 온·습도, 전력사용 상태, 공기흐름 등의 빅데이터를 분석한다.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센터 직원의 근무 환경 및 방문자 안내도 개선한다.

지능형 영상 분석 기술을 적용해 사내 식당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특정지역의 혼잡도 관리를 지원한다. 예를 들어, 12시 현재 식당이 혼잡하니 12 20분 이후 방문을 안내하는 식이다.

센터 방문자를 위한 부서 및 업무 담당자를 안내하는 키오스크도 설치한다.

NH농협은행은 향후 직원 의견 수렴을 통해 IoT 빅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스마트 IT센터 환경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SK C&C 김만흥 금융/전략사업부문장은 “센터 설비의 지능화된 자동 제어를 통해 이상 상황 대응력 향상과 운영 비용 절감은 물론 센터 직원의 건강하고 스마트한 근무 환경도 조성될 것” 이라며 “앞으로도 데이터센터 관련 스마트 빌딩 사업 발굴을 강화해 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