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구성원에게 핑크색 ID카드 제작·지급

전(全) 구성원이 참여하는 임산부 배려 캠페인도 진행

여성 인재들이 마음껏 능력을 펼칠 수 있도록 건강한 업무 환경을 만들어 갈 것


SK주식회사 C&C(대표: 박정호 사장, www.sk.co.kr) 12임신 구성원과 태아 건강을 위한 아기마중 프로그램을 시행 중이라고 이날 밝혔다. 

임신 구성원을 위한 아기마중 프로그램은 여성 구성원들이 출산과 육아의 부담을 덜고 마음껏 능력을 펼칠 수 있도록 건강한 업무 환경을 만들어주기 위해 마련됐다.       

SK주식회사 C&C는 이달 초부터 임신한 구성원들에게 임산부 전용 핑크색 ID카드를 지급 중이다. 외관 상 임신 여부를 분별하기 어려운 임신 초기에 핑크색 ID카드를 착용하게 함으로써 다른 구성원들이 임신 구성원임을 먼저 알아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임산부 배려 캠페인도 실시한다. 팀장 및 동료 구성원들은 임신한 구성원이 야근·장거리 출장 등 무리가 될 수 있는 업무에서 최대한 배려하고 정시 퇴근을 독려한다.


SK주식회사 C&C 인력 담당자가 ‘아기마중 프로그램’을 신청한 임신 구성원들에게 임산부 전용 핑크색 ID카드와 전자파담요를 지급하며 프로그램 혜택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또한, 임산부와 태아의 건강을 위한 전자파 차단 담요도 지급한다. 

임신 5개월차인 안지혜 대리는 핑크색 ID카드 덕분에 구성원들이 엘리베이터 안이나 사내 카페 등 곳곳에서 자리를 양보해주는 등 배려를 해준다작지만 이런 배려와 변화가 모여 더욱 따뜻한 회사를 만들어 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SK주식회사 C&C는 이 외에도 ▲출산휴가 후 육아휴직 자동전환▲임신 후 12주 이내 또는 36주 이후 신청 가능한 근로시간 단축허용제도▲기혼 여성 임신 지원을 위한 난임 휴직제도▲사내 어린이집 ▲유연근무제 등 여성 직원의 임신·출산 장려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SK주식회사 C&C 관계자는 출산과 육아의 부담을 줄여 여성 구성원들이 능력을 발휘 할 수 있는 건강한 업무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하다“SK주식회사 C&C는 여성 구성원들이 일과 가정 모두에서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전사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