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순 자원봉사를 넘어 전문 역량을 활용해 사회문제 해결에 적극 참여

사회적기업·소셜벤처의 기술자문 및 장애인 IT 전문 지원


SK C&C(대표이사: 박정호 사장, www.sk.co.kr)단순 자원봉사활동에서 벗어나 임직원의 ICT 전문 역량을 살린 ‘ICT 프로보노 봉사단을 발족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분당 정자 SK-U타워에서 열린 ‘SKC&C ICT 프로보노 발대식에는 김병두 SK C&C 지속경영본부장과 봉사단에 참여하는 구성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프로보노(Pro Bono) 봉사단은 일반 자원봉사단과 달리 전문적인 지식이나 기술·자격을 갖추고 있는 SK 구성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사회적 기업이나 단체를 지원하는 재능기부 봉사단이다. SK 그룹은 2009년 대기업 최초로 그룹 차원의 프로보노를 발족해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다. 


SK㈜ C&C ICT 프로보노 봉사단원들이 발대식 후 단체사진을 찍는 모습.


SK C&C ICT 프로보노 봉사단은 그 동안 회사가 지속적으로 노력해온 취약계층 정보화 격차 해소에 동참한다. 장애인을 대상으로 IT 진로 상담을 실시하고 강의·실습 지도·멘토링를 진행하며 장애인 IT 전문가 육성을 적극 지원한다.

사회적기업과 소셜벤처를 대상으로 IT 솔루션 및 시스템 구축·운영에 대한 기술자문을 진행한다. 또한, 빅데이터, AI 등 최신 ICT 기술에 대한 교육과 솔루션 제안을 통해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기존 서비스에 혁신을 더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김병두 지속경영본부장은 “SKC&C는 글로벌 IT 기업들과 경쟁하며 얻은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사회적기업과 취약계층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러한 자발적 사회공헌을 통해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구성원 스스로도 배우고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 C&C는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공동으로 이달 말까지 전문가 기술자문, 시스템 구축 및 인프라 지원 등을 필요로 하는 사회적기업 및 소셜벤처를 모집 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