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대표: 정철길 사장, http://www.skcc.co.kr)한국증권금융270억 규모의 IT아웃소싱 사업(3, 2014~2017)을 수주했다고 이날 밝혔다.

SK C&C는 이번 사업 수주로 2004년 한국증권금융 IT아웃소싱 사업을 시작한 이래 수차례 IT아웃소싱 사업자로 선정되며 한국증권금융의 IT서비스 전략 파트너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SK C&CKDB산업은행, 국민은행, 수출입은행, 한국정책금융공사, 메트라이프생명, 대신증권, 한국투자증권, 한국항공우주산업(KAI), EBS, LH공사, 매일유업 등 금융뿐 아니라 산업에 걸쳐 39곳의 외부 IT아웃소싱 고객을 보유하는 등 국내 IT아웃소싱 1위 사업자로서의 입지를 다진 상태다.

 

국내 유일의 증권금융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한국증권금융은 SK C&C가 지난 7년간 한국증권금융의 모든 IT인프라와 시스템 운영을 하며 한국증권금융의 사업 성장변화에 맞춘 최적의 IT서비스 제공과 업무 중요도에 따른 효율적 IT자원 배분으로 금융 서비스 혁신을 뒷받침한 점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객정보 유출사고 등 금융권의 여러 보안 위기 속에서도 사전적인 보안 정책 수립적용, 개인정보유출 방지 실태점검 상시화를 진행하며 안정적 보안 관리 체계를 정착시킨 점도 높이 평가됐다.

 

SK C&C 2017년까지 3년간 한국증권금융의 시스템 및 어플리케이션 운영 등 IT아웃소싱 서비스를 제공한다.

SK C&C는 또 SLA(서비스 수준 관리) ITIL(IT인프라스트럭처 라이브러리) 기반의 종합 아웃소싱 서비스 체계를 바탕으로 IT아웃소싱 서비스 수준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평가 체계를 확립해 IT아웃소싱의 품질을 보장할 계획이다.

백형덕 SK C&C 전략사업1본부장은 "국내 IT아웃소싱 1위 사업자로서 한국증권금융이 대외 환경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며 고객의 새로운 가치 창출과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한국증권금융의 안정적 사업 수행과 지속적 혁신을 지원하는 전략적 IT파트너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