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3년 연속 EFC(에코프론티어) 지속가능평가 최고 등급 기업에 선정되며 IT서비스 업계의 대표적인 지속가능경영 기업으로 인정받았다.

SK C&C(대표 : 정철길 사장, www.skcc.co.kr) 162013‘EFC 기업 지속가능성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S 등급을 획득했다고 이 날 밝혔다. 이번 평가에서 최고등급(S)을 받은 41개 기업 중 IT서비스 관련 기업은 SK C&C가 유일하다.

 

SK C&C는 기업 경영 전반에 걸쳐 수행해 온 Biz Partner사와의 동반성장 ▲전()구성원이 참여하는 사회공헌 ▲투명한 기업경영 ▲투자자 가치제고 ▲반부패 정책 ▲친환경 사업 추진 등 우수한 지속가능경영 활동 성과를 인정받았다.

 

EFC는 세계적인 지속가능성평가 및 투자자문기관 MSCI(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와 제휴해 한국 기업의 지속가능성 평가를 수행하고 있다. 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의 각 항목에 대한 평가를 종합해 9단계로 평가등급(S~D)을 부여한다.

 

조봉찬 SKMS본부장은 구성원 모두의 적극적인 동참 속에 SK C&C의 지속가능경영은 고유의 기업문화로 발전시켜 가고 있다라며 SK C&C는 앞으로도 글로벌 수준의 지속가능경영 수준으로 IT서비스 산업은 물론 국내 산업 전반에 걸친 지속가능경영 선도기업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 C&C는 지난 해 9,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DJSI(Dow Jones Sustainability Index :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 World 2년 연속 편입됨과 동시에 산업(Industry) 내 지속가능경영 최우수기업인 인더스트리 리더로 선정된 바 있다. 자세히 보기

 

 

지난해 10월 DJSI 월드 시상식에 참석한 SK C&C 정철길 사장(사진 왼쪽)이 진홍 한국생산성본부 회장과 함께 수상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