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월 간 실무교육 과정을 거쳐 최종 입사, SK인포섹의 보안인재 등용문으로 자리매김



정보보안 전문가를 꿈꾸는 청년들 모여라

SK인포섹이 대한민국 사이버 안보의 미래를 지켜 나갈 정보보안 인재를 선발한다. SK인포섹(www.skinfosec.com, 대표이사 안희철)은 정보보안 분야 신입사원을 공개 채용한다고 30일 밝혔다.

SK인포섹 신입사원 공채는 지난 2012년 보안기업들과 한국정보연구원(KITRI) 간의 채용약정형 교육과정으로 시작되었다. 그러다 2015년부터 SK인포섹만이 참여하게 되면서 ‘SK인포섹 신입사원 공개채용 으로 채용 과정이 바뀌었다. 공채 과정은 서류 심사, SK인적성 검사, 면접을 합격한 이들을 대상으로 약 2개월 간 실무 교육과정을 하게 된다. 교육 수료 후에는 SK인포섹에 입사하게 된다.

SK인포섹 관계자는 커리큘럼 구성에서 강의에 이르기까지 SK인포섹에서 근무하는 실무 전문가들이 직접담당하기 때문에 관련 학과 졸업생은 물론, 정보보안을 처음 접하는 취업 준비생도 많이 지원하고 있다면서, “공채 지원자도 꾸준히 증가하여 연평균 20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실무 교육 과정은 전액 국비 지원되며, 상세 모집 공고 및 신청 절차는 SK그룹 채용포털(www.skcareers.com), SK인포섹과 KITRI 홈페이지, 취업 포털 사람인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SK인포섹은 국가와 사화에 기여하는 보안전문가 양성을 위해 적정 인원을 장애 및 보훈대상자들로 우대 선발할 계획이다. 김병무 SK인포섹 경영지원실장은 본 공개채용 과정은 점차 우리 회사의 보안인재 등용문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면서, “그간 채용된 구성원들의 업무 역량이 높았던 만큼 이번 지원자들에게도 거는 기대가 크다라고 말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