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계사·대리점·영업관리자 맞춤형 포털 구현업무 처리속도 30~40%이상 향상

에이브릴(Aibril) 기반의 인공지능 챗봇 통해 영업조직의 업무 지원



SK C&C(사업대표 사장:안정옥, www.sk.co.kr)22일 보험 설계사의 디지털 업무 혁신을 이끄는 현대해상화재보험㈜ 영업 포털 시스템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작년 2월에 착수해 총 13개월이 소요된 이번 시스템 구축의 핵심은 최신의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언제 어디서나 보험 설계사 맞춤형 업무 지원을 이뤄냈다는 것이다.

보험 가입 설계·청약 처리 업무 프로세스 개선과 금감원 정보보호 규정에 따른 망분리는 물론 ▲개방형 차세대 웹표준 기술인 HTML5 ▲딥러닝 기반의 인공지능 챗봇 ▲사용자 맞춤형 환경 개선(UX) 등이 적용됐다.

이에 따라 현대해상화재보험㈜ 설계사들은 복잡하고 어려운 보험 상품을 빠르고 쉽게 설명하게 됨으로써 보다 효율적인 보험 상담서비스가 가능해졌다.

SK C&C는 영업 포털도 초급 설계사부터 고급 설계사·대리점 사용인(GA)·관리자 맞춤형으로 구현했다. 본인이 사용하지 않는 기능과 메뉴들은 없애고 나에게 필요한 기능과 메뉴만으로 나만의 영업 포털을 구성할 수 있게 했다. 보험 설계사 맞춤형 콘텐츠 제공 서비스 수준도 크게 높여 초급 설계사가 로그인할 경우 고객 발굴 노하우 자료와 인맥 연결 관리 툴·보험 재무 관련 전문 지식 콘텐츠 등을 참고 할 수 있게 했다.

특히 365일·24시간 언제든 보험 설계 업무를 돕는 인공지능 챗봇도 등장했다.



SK C&C의 인공지능 서비스인 에이브릴(Aibril)’을 기반으로 개발돼 영업현장의 질문을 이해하고 적합한 답을 찾아 즉시 제공하는 국내 손보사 최초의 인공지능 챗봇인 현대해상화재보험㈜ 챗봇이 설계사의 맞춤형 해결사 노릇을 해낸다.

가령 보험설계사가 자동차 보험을 설계 하면서 운전자 보험 및 실손 보험에 대해서 문의를 하거나, 여행자 보험 등을 한꺼번에 문의해와도 챗봇을 통해 고객의 상황에 맞는 상품 내용 및 가입 서류 약관 등을 확인하며 빠르고 정확한 응대가 가능해진다.

현대해상화재보험㈜은 포털 개선으로 설계사의 업무 처리 속도가 30~40%이상 향상됐는데, 챗봇 등을 통해 설계사들이 관련 부서에 문의 없이도 고객의 현장에서 바로 정보를 확인하고 업무를 처리할 수 있어 고객의 보험 서비스 만족도가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SK C&C 강우진 금융사업2본부장은 이번 영업 포털 오픈을 통해 현대해상화재보험㈜ 고객들은 어느 설계사를 만나든 자신의 필요에 맞는 최상의 보험 서비스를 빠르게 안내 받게 될 것이라며 SK C&C는 인공지능과 클라우드·빅데이터를 활용해 현대해상화재보험㈜의 보험 업무 혁신을 위한 디지털 전환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해상화재보험㈜은 1955년 해상보험 전업회사로 보험업에 진출해 현재는 해상·화재·자동차·특종·장기·연금 및 퇴직보험(연금) 등 손해보험 전 부문을 포괄하는 종합 손해보험회사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