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포섹(www.skinfosec.com, 대표이사 안희철)과 법무법인 율촌(www.yulchon.com, 대표변호사 우창록)7일 서울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유럽 일반 개인정보보호 규정(General Data Protection Regulation, 이하 ‘GDPR’) 시행에 따른 선제적 대응 전략'을 주제로 고객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유럽연합(EU)은 내년 5 25일부터 일반 개인정보보호 규정(GDPR)’을 시행하기로 했다. 기존의 개인정보보호지침(Data Protection Directive 95/94/EC)과 달리 GDPR은 유럽연합 모든 회원국가들에게 직접적인 법적 구속력을 가지며, 법 위반에 대해서는 위반 기업의 전세계 연간 매출액의 4% 또는 2천만 유로(한화 약 250억원) 중 더 높은 금액을 과징금으로 부가하는 등의 엄중한 제재가 가해진다.

이에 SK인포섹과 율촌은 유럽 국가들과 상거래를 하고 있거나, 사업 계획이 있는 국내 기업들에게 GDPR 준수를 위한 대책 마련에 도움을 주고자 이번 세미나를 마련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김준상 율촌 고문과 황성익 SK인포섹 마케팅부문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율촌에서는법률적 관점에서 △ GDPR과 국내 관련 법령의 차이점 △ 관할권 중심으로 국내 기업 본사의 적용 여부△ GDPR 위반 시, 법률적 대응 방안 △ 개인정보의 국외 이전과 위수탁, 잊혀질 권리 등을 중점적으로 설명했다.

율촌 관계자에 따르면 국내 관련 법령이 개인정보에 대한 관리적 기술적 보호조치를 상세하게 규정하고 있는데 반해, 유럽은 자율적 보안 조치에 중심을 두고 있어 GDPR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다음 순서로 성경원 SK인포섹 컨설팅기획팀장은 GDPR 준수를 위한 관리적 기술적 대응 체계를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개인정보 영향평가 등 관리적인 측면에서 영국표준기관(BSI)의 개인정보보호 경영시스템 국제 표준 규격인 ‘BS10012:2017’를 참고로 GDPR의 요구사항을 어떻게 준수해야 하는지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이와 함께 SK인포섹의 개인정보보호 솔루션 이글아이(Eagleye)’ 등을 통해 △ 개인정보 현황 파악과 통제 △ 개인정보 침해에 대한 모니터링 △ 정보처리 주체의 권리 보장 및 보호조치 이행 등 기술적 조치 사항을 설명했다.

김준상 율촌 고문은 “4차 산업혁명에 있어서 국내 기업들의 해외 진출 및 이에 따른 개인정보 수집은 불가피한 현상인 반면, 각국의 법률적 기술적인 측면에서의 규제가 강해지고 있는 점에 유의하여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이와 같은 점에서 율촌과 SK 인포섹은 국내 기업들에게 통합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황성익 SK인포섹 마케팅부문장은 우리 기업들이 GDPR을 준수하기 위해서는 국내에 비해 프라이버시 보호에 대한 인식이 강한 유럽 정서와 관련 법령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앞으로 SK인포섹과 율촌은 GDPR에 대한 법률적 관리적 기술적 보호 조치에 도움을 드리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