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학교병원과 인공지능 기반 병원 업무 Digital Transformation MOU’ 체결

4월 왓슨 포 온콜로지(Watson for Oncology)’ 도입해 각종 암 치료에 적용키로

각종 의료 정보가 환자·의료진 위해 움직이는 인공지능 의료 서비스도 도입

Aibril(에이브릴)을 통해 환자 의료진 모두가 행복한 건양대학교 병원 만들 것


SK㈜ C&C 이기열 ITS사업장(사진 왼쪽)과 건양대학교 김희수 총장이 ‘인공지능 Aibril(에이브릴) 기반 병원 업무 Digital Transformation MOU’ 행사 진행 후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Aibril(에이브릴)’ 기반의 종합병원이 만들어 진다.

SK() C&C(사업대표:안정옥,www.sk.co.kr) 16일 대전 서구 건양대학교병원 대회의실에서 이기열 ITS사업장과 건양대학교 김희수 총장최원준 병원장 등 양측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공지능 Aibril(에이브릴기반 병원 업무 Digital Transformation MOU’ 및 왓슨 포 온콜로지(Watson for Oncology)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병원 곳곳에 SK C&C의 인공지능 ‘Aibril(에이브릴) 왓슨 포 온콜로지(Watson for Oncology)’를 도입함으로써 정확한 치료법 제시는 물론 병원 내 모든 의료 정보가 환자와 의사를 위해 움직이는 맞춤형 인공지능 의료 도우미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추진 됐다.

이를 위해 양 기관은 왓슨 포 온콜로지(Watson for Oncology)’ 도입 Aibril(에이브릴기반의 환자 및 의료진 맞춤형 인공지능 도우미 서비스 개발을 진행하기로 했다.

먼저 SK C&C와 건양대학교병원은 다음달 왓슨 포온콜로지’ 시스템을 오픈한다.

건양대학교병원 의사들이 폐암대장암유방암 등 각종 암에 대한 치료법을 제안하고 환자들도 의사와 함께 왓슨 포 온콜로지’ 분석 내용을 확인해 볼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왓슨 포 온콜로지는 환자의 진료 기록을 근거로 방대한 의학 논문과 관련 치료 자료들을 빠르게 분석해 결과를 제시함으로써 의사들의 정확한 치료법 제안을 도울 뿐 아니라 환자들에게는 치료에 대한 확신과 안심을 가져다 준다.

양 기관은 또 환자 및 의료진 누구나 개인PC, 태블릿스마트폰 등을 통해 Aibril(에이브릴)에 접속하면 언제든지 자신만을 위한 인공지능 도우미 서비스를 이용케 할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환자들은 Aibril(에이브릴)과 채팅 혹은 대화를 통해 병원 예약은 물론 질병 검진을 위한 사전 주의사항 등에 대한 가이드를 제공 받게 된다.

진료 후에도 Aibril(에이브릴)과 대화하며 병원진료기록과 자신이 입력한 건강 Data(건강검진기록생활습관 등)를 기반으로 건강 상태를 체크하며 암 등 각종 질병 발생확률을 확인 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플랜에 따른 운동식이요법생활습관 등을 추천 받을 수도 있게 된다.

의료진은 또한 Aibril(에이브릴)을 통해 전자의무기록(EMR) 등 환자 관련 내용을 호출해 보며 Aibril(에이브릴)과 대화하며 현재 치료 상황 등을 실시간 체크할 수 있어 보다 효과적인 환자 치료가 가능하게 된다.

한편 양 기관은 민감한 의료 정보 등 병원의 방대한 의료 관련 자료는 모두 국내의 SK C&C 판교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에서 안전하게 보관처리할 예정이다.

건양대학교병원 최원준 원장은 지역 환자들이 세컨드 오피니언(Second Opinion; 타병원 의사의 의견)을 구하기 위해 수도권 병원으로 가는 현상이 있었는데왓슨 포 온콜로지 도입을 통해 여러 병원을 찾아 다닐 필요가 없어질 것이라며, “건양대병원의 우수한 암 협진팀과 더불어 인공지능 의료시스템까지 도입해 암 환자들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K㈜ C&C 이기열 ITS사업장(중앙 왼쪽), 건양대학교 김희수 총장(중앙 오른쪽), 건양대학교병원 최원준 병원장(중앙 뒤쪽 첫 번째)을 비롯 양사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후 단체사진을 찍는 모습.


SK C&C 이기열 ITS사업장은 인공지능 Aibril(에이브릴)이 언제 어디서나 환자의사간호사 등 과 함께 하는 의료 도우미 역할을 담당케 할 것이라며 건양대학교병원이 인공지능 Aibril(에이브릴)을 통해 환자들에게 보다 완벽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해 환자의 건강한 삶까지 챙기며 모두가 행복한 병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건양대학교병원은 2020 5월 개원을 목표로 로봇수술과 초정밀 인공지능을 활용한 정밀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최첨단 시스템을 갖춘 ‘ICT 종합병원’ 건립을 추진 중이다현재 본격적인 설계작업에 착수했으며 11월 착공에 나설 계획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