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을 마무리 하며

이 곡은 Yuhki Kuramoro 2“Romance”에 실린 작품이다.

매달 곡과 작곡가에 대한 소개 보다 2016년의 마지막 달인 이번 12월에는 한 해를 마무리 한다는 의미로 이 곡을 연주하게 되었다.

이 곡은 옛성에서라는 제목과 같이 고즈넉한 풍경 가운데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히고 정리하면서 듣고 연주하기에 좋은 곡이다.

그래서 필자의 경우 독주회나 무대에서는 마지막 곡으로 이 곡을 꼭 선택해서 마무리를 해 오고 있다.

곡이 연주되는 내내 흥분하거나 들뜨지 않는 것이 중요하며 마지막에는 모든 것을 내려놓고 나 자신도 사라지는 듯한 느낌으로 마무리를 한다면 좋을 것 같다.

비록 화음이 많지만 느린 템포인 만큼 악보를 처음 접하더라도 어렵지 않게 시작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

2016년의 마지막 달인 12, 한 해의 마무리를 이 곡을 연주하고 들으면서 마무리 해 보면 좋을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