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대기업의 새로운 성장 지원 방안
1호 투자 대상으로 5세대 이동통신 핵심기술 보유한 국내 벤처 ‘아토리서치’에 투자 완료
대기업과 중소·벤처기업간 파트너십 기반의 동반성장 신(新)모델을 보여줄 것
향후 ICBM·융합보안·스마트팩토리·핀테크·AI·로보틱스·헬스케어 등 유망 ICT관련 신성장 산업에 지속적인 투자 예정
국내외 벤처 생태계 육성 및 창조경제 혁신 정책에 이바지 할 것


SK주식회사 C&C가 자회사(SK인포섹)를 통해 중소·벤처기업 투자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국내 ICT 강소기업 육성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SK주식회사 C&C(대표: 박정호 사장, www.sk.co.kr)는 최근 글로벌 ICT 시장 리딩 수준의 기술 경쟁력을 갖춘 중소·벤처기업의 체계적인 발굴육성 인프라 구축을 위해 SK인포섹에 전문 투자 지원 ‘SK강소기업벤처스’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1호 투자 대상으로 국내 네트워크 보안 전문 벤처기업인 ‘아토리서치’에 투자했다고 18일 밝혔다. 
아토리서치는 5세대(5G) 이동통신 핵심기술인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SDN)와 네트워크기능가상화(NFV) 분야의 5년차 전문업체로 시스코(CISCO), 화웨이 등 글로벌업체와의 경쟁 속에서 ‘SK강소기업벤처스’를 만나 국내외 사업확대 등 새로운 도약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아토리서치의 빅데이터를 이용한 3D 기반 네트워크 관제 기술은 복잡한 네트워크 관리의 가시성을 높이고 네트워크 보안 수준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SK강소기업벤처스’는 SK그룹의 SK 창조경제혁신센터의 성공 모델과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마련된 혁신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대기업의 새로운 동반성장 지원 방안이다.


이는 국가적으로 추진중인 창조경제 혁신과제 중 하나인 ‘스타트업 장려 정책’과도 일맥 상통한다. 

SK관계자는 “대기업과 중소·벤처기업간 파트너십 기반의 ‘강소기업 육성 생태계 구축’을 목적으로 역량 있는 중소·벤처기업들의 지속적인 혁신과 성장을 직접 지원하는 SK 벤처 육성 프로그램으로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SK
강소기업벤처스’는 ICBM·융합보안·스마트팩토리·핀테크·AI·로보틱스·헬스케어 등 미래 ICT 유망 분야에서 신사업 확장의 파트너로 의미 있는 벤처기업의 발굴·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주로 창업 후 2~5년차에 본격적인 도약을 준비하는 하이테크 기반의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투자를 진행하고 기업의 ▲기술·제품 경쟁력 향상 ▲외부 신용도 제고 ▲추가 투자 유치 및 국내외 판로 개척 등 추가 지원을 통해 본격적인 성장 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SK강소기업벤처스’프로그램이 활성화되면 기술마케팅기획 등 분야별 전문가들을 통해 1 1 맞춤형 기업 진단 및 성장 지원 방안도 제공할 예정이다SK C&C 박정호 사장은 “미래 ICT 관련 신성장 영역에 해당하는 중소·벤처기업에 투자하고, 사업연계와 함께 성장하는 동반성장 모델을 추구하고 있다”면서 “‘SK강소기업벤처스’를 통해 국내외 벤처 생태계 육성에 이바지하고 정부의 창조경제 혁신 정책에 기여 하도록 힘쓰겠다” 고 말했다.

 

(*)용어설명
* SDN(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 Software Defined Network)
  -
라우터와 스위치 기능을 소프트웨어로 담아내 장비 하나로 각종 네트워크의 경로 설정·제어를 보다 자유롭게 처리할 수 있게 만든 차세대 네트워킹 기술이다
* NFV(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 Network Function Virtualization)
  -
방화벽, IPS(침입탐지시스템), 네트워크 포트 제어 등의 네트워크 관리 기능을 하드웨어 없이 가상화 기술을 통해 서버 단에서 구현하는 기술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