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의 ICBMㆍ인공지능 기술과 공단의 방대한 차량 및 교통 사고 관련 정보 결합

교통안전ㆍ보험사ㆍ자동차 관리ㆍ자율 주행차 등 新교통 산업 분야 발굴

자동차 사고 유형 및 원인 분석에 기반한 ‘운전자 안전 운행 서비스’ 개발키로

인공지능(AI) 자동차 관리 어드바이저(Advisor)로서 ‘맞춤형 차량 관리법’도 선보일 예정

‘커넥티드 카’ 등 서비스 확장 통해 안전한 자율주행차 시스템 밑그림 그릴터


SK주식회사 C&C가 교통안전공단(이사장 오영태)과 손잡고 교통안전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를 결합해 교통사고로 인한 치명적 인명 피해제로(Zero)’를 목표로 급변하고 있는 글로벌 교통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하겠다는 포석이다.

SK주식회사 C&C(대표이사: 박정호 사장, www.sk.co.kr) 13일 교통안전공단 본사에서 도지헌 Global사업본부장과 교통안전공단 강동수 교통안전연구개발원장 등 양측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인공지능(AI) 기반 교통안전 서비스모델 개발을 위한 전락적 제휴 협약(MOU)’를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MOU에 따라 양사는 안전의 관점에서 교통 빅데이터를 재해석분석함으로써교통안전보험사(보험요율) ▲자동차 관리자율 주행차 등 산업 전반에 걸쳐안전중심의 교통 산업 분야를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SK C&C는 공단이 제공하는 각종 차량 사고운행정보에 자체 보유한 ICBM(IoT, 클라우드, 빅데이터, 모빌리티)과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 ▲자동차 사고 유형원인 분석자동차 정보 분석 등을 지원하는 한편 향후커넥티드 카등 안전한 자율주행차 시스템 밑그림을 그릴 계획이다.

K주식회사 C&C 도지헌 Global사업본부장(중앙 왼쪽), 교통안전공단 강동수 교통안전연구개발원장(중앙 오른쪽)을 비롯 양사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교통안전공단은 출고부터 폐차까지 자동차 전() 생애주기에 걸쳐 수집되는 자동차별급가속급정거제동거리평균 시속 등 차량 운행 기록 정보각종 수리 및 리콜 정보도로 상황 등을 가미한 추돌사고, 충돌사고, 전복사고 등 교통 사고 정보 등을 제공한다.

양사는 자동차 사고 유형 및 원인 등을 종합 분석해 운전자들이주행 차량주행 지역주행 경로주행 시간주행 도로 상황 등을 반영한 운전자 안전 운행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예를 들어 운전자의 주행 상황에 따라 빗길 미끄러짐 사고가 빈번한 지역의 경우 사전에 관련 정보를 제공해 주의토록 하거나 사고 빈번한 시간과 지역을 피해서 운전토록 해 사고를 방지할 수 있게 된다향후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서비스와 연동할 경우 차량이 스스로 해당 위험 지역에 대한 대비를 할 수도 있다

차량 운전자의 운전 습관 및 사고 가능성을 포함한 보험 사고율 등을 산출해 보험사의 운전자 맞춤형 보험 요율 산정도 지원 가능해 진다인공지능(AI) 기반의 자동차 관리 어드바이저(Advisor)로서 차량별 특성을 반영한 부품 교체 주기 등맞춤형 차량 관리법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SK주식회사 C&C 도지헌 Global사업본부장은 최근 교통안전 산업은 IT기술의 혁신적인 발전으로 인공지능과 자율주행 시스템이 주가 될 새로운 시대로 접어들었다 교통안전공단과의 제휴를 통해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미래 교통환경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SK주식회사 C&C기술 중심 회사기반 위에데이터 서비스 기업으로의 변신도약에 나서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디지털 전환)’을 위한 핵심 영역으로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스마트팩토리 등을 제시한 바 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