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 보안시장 선점을 위해 양사 간 기술 교류 및 제품 공동개발하기로

올해 6월 사물(Thing)에 탑재 가능한 경량 보안 운영체제(OS) 출시 예정

SK인포섹 R&D센터,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으로 다양한 IoT 보안 제품을 선보일 것



SK인포섹이 사물인터넷(IoT)의 저변확대에 발맞춰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 전략으로 IoT 보안 제품 및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정보보안 전문기업 SK인포섹(www.skinfosec.com, 대표 한범식)은 사물인터넷(IoT) 보안기업 시큐리티플랫폼(www.securityplatform.co.kr, 대표 황수익)과 상호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IoT 보안제품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고 15일 밝혔다.

사물인터넷 보안 스타트업 기업인 시큐리티플랫폼은 국제 표준화 그룹인 TCG(Trusted Computing Group)에서 보안표준으로 인증한 IoT 보안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시큐리티플랫폼은 IoT 디바이스(Device)의 보안 설계에 필요한 맞춤형 하드웨어, 운영체제(OS), 라이브러리(Libraries)를 제공한다.

SK인포섹은 시큐리티플램폼과의 제휴를 통해 기술 교류와 IoT보안제품을 공동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올해 6월까지 다양한 사물 기기에 탑재가 가능한 경량 보안 운영체제(OS)를 개발해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김용훈 SK인포섹 R&D센터장은 “IoT서비스 구조의 최전방에 위치한 사물 기기 대부분이 한정된 전력과 통신 자원을 가지고 운영돼 보안이 적용된 OS를 탑재하기 어려웠다면서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사물 간 통신 및 데이터 암호화, 소프트웨어 위변조 방지 등 사물 기기의 자체 보안이 가능한 경량 보안OS 제품을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양사는 사물 간 통신의 접점이 되는 게이트웨이 영역에 대한 보안 사업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시큐리티플랫폼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오픈소스 허브인 깃허브(Git-Hub)에 보안신뢰모듈(TPM, Trusted Platform Module)을 탑재한 게이트웨이 보안 기술을 등재한 바 있다. SK인포섹은 이 기술을 활용해 게이트웨이 보안 제품을 개발, 상용화에 나설 예정이다.

황수익 시큐리티플랫폼 대표이사는 국내 정보보안 분야의 선두기업인 SK인포섹과 협력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시큐리티플랫폼과 SK인포섹의 협업으로 IoT 보안시장의 개화를 이뤄내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용훈 SK인포섹 R&D센터장은 “SK인포섹은 자체 R&D기술 역량 확보와 함께 시큐리티플랫폼 같이 우수한 기술력이 있는 회사와 지속 협력해 나갈 것이다 이를 통해 스마트홈, 스마트카, 스마트팩토리 등 산업 전 분야에서 IoT 보안 제품과 서비스 라인업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 Open Innovation

기업이 필요한 기술과 아이디어를 외부에서 조달하고, 내부 자원을 외부와 공유하면서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를 만들어내는 것으로 버클리대 헨리 체스브로 교수가 2003년에 제시한 개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